아름다운재단은 소원우체통기금을 기반으로 아동청소년 소원이루기 지원사업 '청소년 문신 제거시술 및 자립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본 사업은 저소득가정 및 쉼터거주 청소년들의 문신을 지워 주고 자립을 위한 진로교육의 프로그램을 지원합니다. 2009년을 시작으로 2012년까지 61명의 청소년에게 문신 제거시술의 기회를 제공하였습니다. 


올 해에는 2012년 하반기에 선발된 청소년들의 문신제거 시술과 사업 종료를 위한 작업을 함께 진행하고 있는대요. 지역에서 서울로 한 달에 한 번씩 문신제거 시술을 받고 있는 씩씩한 수민이의 소식을 전해드립니다.



“선생님, 저 참 많이 변했지요?”


수민이는 지역에서 문신 시술을 받으러 한 달에 한 번 서울에 올라옵니다. 꼬박 버스를 타고 2시간, 지하철을 타고 1시간 이상이 걸리는 먼 길이지만 수민이는 씩씩하게 병원 문을 열고 등장합니다.


"선생님, 안녕하세요!"


인사를 시작으로 수다쟁이 수민이와의 즐거운 이야기는 시간이 가는 줄 모르고 이어집니다. 요즘 유행하는 아이돌 스타 이야기, 부모님을 돕기 위해 아르바이트를 하던 중 겪었던 일, 학교에서 친구들과 지냈던 이야기, 동생들에게 좋은 누나가 되기 위해 노력했던 일 등등 수민이의 이야기는 항상 저에게 즐거움과 감동을 전해줍니다.


"선생님, 저 여름방학 동안 학교에서 단체로 노인복지관에 가서 봉사활동 했어요. 

처음에는 완전 짜증나고 가기 싫었는데, 아름다운재단을 통해 문신제거시술 지원을 받고 있는 것을 생각하니까 왠지 더 열심히 해야 할 것 같은 마음이 들더라고요.

그래서 할머니 할아버지들에게 큰소리로 인사도 드리고, 예쁘다고 주시는 요구르트도 맛있게 먹다보니까 신기하게 즐거워졌어요. 저 참 많이 변했죠?"


한 달에 한 번 수민이와의 만남을 통해 저 또한 수민이의 변화되는 모습을 발견하곤 합니다. 대화 도중 자주 사용했던 부정적인 언어나 표현들이 긍정적으로 바뀌어가고, 표정에서도 훨씬 더 여유가 묻어납니다. 가장 힘든 그리고 가장 중요한 고3의 시간을 멋지게 보내고 있는 우리 수민이의 변화가 더더욱 기대됩니다. 

 

맑고푸른 하늘처럼 수민이의 마음도 맑아지길! :)

 

얼마 전 수빈이의 전화가 왔습니다. 2학기 취업을 고민하던 수민이가 원하던 직종에 채용되었다는 반가운 연락이었습니다. 힘들긴 하지만 취업도 하고 돈 많이 벌어서 좋은 일 하고 싶다는 수민이의 목소리에 자신감이 묻어납니다.


문신이 흐려지는 고운 손으로 열심히 희망을 조립하고 있을 수민이의 변화를 다시 한 번 응원합니다.

수민이 화이팅! 




뿌니양 사업국 배분팀방지현 청소년문신제거시술 지원사업 담당
소외된 사람들의 권리를 찾아주는 사회복지사 뿌니양은 따뜻한 세상의 마중물이 되기 위해 오늘도 열심히 꿈을 꿉니다.   



 


Posted by 아름다운재단 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Back to Top